아이디저장

  | 

즐겨찾기추가
토법 아카데미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참여마당 > 부동산 이야기
부동산 이야기
  가계부채 대책, 부동산 시장엔 미풍
작성자  : 성미래   작성일  : 15-08-13 조회수  : 524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이 발표됐지만 도내 아파트 가격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격도 일부지역에서 소폭 상승하거나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24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도내 아파트 평균 가격은 3.3㎡당 498만 3천 원으로 지난 해 12월부터 5월까지 유지하던 495만원 대를 깨고 500만원대 진입을 위협하고 있다.



전세가격도 3.3㎡당 376만원에서 379만 5천원으로 소폭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전셋값은 장마철과 계절적 비수기를 맞아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지역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상승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2013년 16조 원이었던 도내 가계대출은 2014년 17조 3천 억 원 등 최근 저금리 여파를 타고 급등하면서 20조 원을 육박하고 있다.



이는 최근 초저금리 여파로 전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부동산 광풍이 몰아치면서 빚을 내서라도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심리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5년 전인 2010년 전체 가계대출 가운데 43%를 차지하고 있던 주택담보 대출은 9조6천230억 원으로 50.9%로 늘어났다.



이처럼 부동산 대출이 과다해지면서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관리방안이 발표됐지만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산 투자 열풍을 잠재우지는 못한 셈이다.



다만 앞으로 신규 분양하는 아파트에는 대출규제 정책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고 있어 아파트 분양업계를 바짝 긴장케 하고 있다.



도내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비싼 지역은 평균 가격이 3.3㎡당 521만4천원인 전주시로 3.3㎡당 313만원인 김제시와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도내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대출을 규제하는 방안이 발표됐지만 아직 도내 아파트 시장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신규 아파트 분양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가계부채 대책, 부동산 시장엔 미풍
성미래  |  15-08-13  |  조회 524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이 발표됐지만 도내 아파트 가격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격도 일부지역에서 소폭 상승하거나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24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도내 아파트 평균 가격은 3.3㎡당 498만 3천 원으로 지난 해 12월부터 5월까지 유지하던 495만원 대를 깨고 500만원대 진입을 위협하고 있다.



전세가격도 3.3㎡당 376만원에서 379만 5천원으로 소폭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전셋값은 장마철과 계절적 비수기를 맞아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지역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상승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2013년 16조 원이었던 도내 가계대출은 2014년 17조 3천 억 원 등 최근 저금리 여파를 타고 급등하면서 20조 원을 육박하고 있다.



이는 최근 초저금리 여파로 전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부동산 광풍이 몰아치면서 빚을 내서라도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심리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5년 전인 2010년 전체 가계대출 가운데 43%를 차지하고 있던 주택담보 대출은 9조6천230억 원으로 50.9%로 늘어났다.



이처럼 부동산 대출이 과다해지면서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관리방안이 발표됐지만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산 투자 열풍을 잠재우지는 못한 셈이다.



다만 앞으로 신규 분양하는 아파트에는 대출규제 정책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고 있어 아파트 분양업계를 바짝 긴장케 하고 있다.



도내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비싼 지역은 평균 가격이 3.3㎡당 521만4천원인 전주시로 3.3㎡당 313만원인 김제시와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도내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대출을 규제하는 방안이 발표됐지만 아직 도내 아파트 시장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신규 아파트 분양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 이전글부동산 투자, 2% 수익률을 10배로 높이는 방법은?
∨ 다음글 대학가 수익형 부동산 '쏠쏠하네'

부동산 이야기
  가계부채 대책, 부동산 시장엔 미풍
작성자  : 성미래   작성일  : 15-08-13 조회수  : 524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이 발표됐지만 도내 아파트 가격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격도 일부지역에서 소폭 상승하거나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24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도내 아파트 평균 가격은 3.3㎡당 498만 3천 원으로 지난 해 12월부터 5월까지 유지하던 495만원 대를 깨고 500만원대 진입을 위협하고 있다.



전세가격도 3.3㎡당 376만원에서 379만 5천원으로 소폭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전셋값은 장마철과 계절적 비수기를 맞아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지역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상승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2013년 16조 원이었던 도내 가계대출은 2014년 17조 3천 억 원 등 최근 저금리 여파를 타고 급등하면서 20조 원을 육박하고 있다.



이는 최근 초저금리 여파로 전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부동산 광풍이 몰아치면서 빚을 내서라도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심리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5년 전인 2010년 전체 가계대출 가운데 43%를 차지하고 있던 주택담보 대출은 9조6천230억 원으로 50.9%로 늘어났다.



이처럼 부동산 대출이 과다해지면서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관리방안이 발표됐지만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산 투자 열풍을 잠재우지는 못한 셈이다.



다만 앞으로 신규 분양하는 아파트에는 대출규제 정책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고 있어 아파트 분양업계를 바짝 긴장케 하고 있다.



도내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비싼 지역은 평균 가격이 3.3㎡당 521만4천원인 전주시로 3.3㎡당 313만원인 김제시와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도내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대출을 규제하는 방안이 발표됐지만 아직 도내 아파트 시장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신규 아파트 분양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가계부채 대책, 부동산 시장엔 미풍
성미래  |  15-08-13  |  조회 524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이 발표됐지만 도내 아파트 가격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격도 일부지역에서 소폭 상승하거나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24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도내 아파트 평균 가격은 3.3㎡당 498만 3천 원으로 지난 해 12월부터 5월까지 유지하던 495만원 대를 깨고 500만원대 진입을 위협하고 있다.



전세가격도 3.3㎡당 376만원에서 379만 5천원으로 소폭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전셋값은 장마철과 계절적 비수기를 맞아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지역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상승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2013년 16조 원이었던 도내 가계대출은 2014년 17조 3천 억 원 등 최근 저금리 여파를 타고 급등하면서 20조 원을 육박하고 있다.



이는 최근 초저금리 여파로 전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부동산 광풍이 몰아치면서 빚을 내서라도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심리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5년 전인 2010년 전체 가계대출 가운데 43%를 차지하고 있던 주택담보 대출은 9조6천230억 원으로 50.9%로 늘어났다.



이처럼 부동산 대출이 과다해지면서 대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관리방안이 발표됐지만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산 투자 열풍을 잠재우지는 못한 셈이다.



다만 앞으로 신규 분양하는 아파트에는 대출규제 정책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고 있어 아파트 분양업계를 바짝 긴장케 하고 있다.



도내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비싼 지역은 평균 가격이 3.3㎡당 521만4천원인 전주시로 3.3㎡당 313만원인 김제시와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도내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대출을 규제하는 방안이 발표됐지만 아직 도내 아파트 시장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신규 아파트 분양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 이전글부동산 투자, 2% 수익률을 10배로 높이는 방법은?
∨ 다음글 대학가 수익형 부동산 '쏠쏠하네'

(주)랜드삼교육 사업자등록번호:102-81-45113 운영대표:고상철
고객센터 1544-6496 평일 09:00~18:00 토/공휴일 휴무